포천시 교통약자 ‘바우처 택시’ 확대 운영
상태바
포천시 교통약자 ‘바우처 택시’ 확대 운영
  • 정정미 기자
  • 승인 2024.05.1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75대에서 83대로 확대해 지난 5월1일부터 운행 시작
포천시 신청사 전경
포천시 신청사 전경

포천시(시장 백영현)5월부터 교통약자를 위한 바우처 택시를 기존 75대에서 83대로 확대해 운영한다.

바우처 택시는 교통약자의 이동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교통약자 이동지원센터를 통해 배차예약이 들어오면 운행 중인 일반택시가 대상자에게 이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포천시는 바우처 택시의 운행을 확대하기 위해 포천도시공사(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와 협업해 지난 4월 관내 여객운송사업자(택시) 8대를 추가로 모집했으며 지난 51일부터 운행을 시작했다.

포천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포천도시공사와 협업을 통해 이용자 중심의 더 나은 교통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천시는 작년 8월 포천도시공사와 바우처 택시 운행 업무협약을 맺고 9월부터 정식으로 운행을 시작했다.

올해 2월에는 바우처 택시 운행 지역을 의정부, 양주, 남양주, 동두천 등 관외 인접지까지 확대해 이용 편의를 도모했으며, 이용 대상을 기존의 장애 및 질병으로 인해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비휠체어 대상자부터 임산부 및 영유아(7세 이하, 병원 진료 목적인 경우)까지 확대해 출산 및 육아 친화도시 조성의 토대를 마련했다.

또한 시는 중증 보행장애인의 이동 편의를 높이기 위한 장애인콜택시 28대를 운영하고 있으며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경기도 특별교통수단 광역이동서비스의 통합 준비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