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회암사지 신규 문화기술콘텐츠 제작공모 대상지로 선정 '쾌거'
상태바
양주 회암사지 신규 문화기술콘텐츠 제작공모 대상지로 선정 '쾌거'
  • 김영환 기자
  • 승인 2024.04.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주관(경기콘텐츠진흥원 위탁) 약 6억5000만원 상당 문화기술콘텐츠 실증… 올가을 세계유산 등재기원 AI 창작콘서트로 새로운 K-공연 플랫폼 선보일 예정
양주 회암사지 유적지 전경.
양주 회암사지 유적지 전경.

양주시(시장 강수현)에 위치한 국가사적 양주 회암사지가 경기도에서 주관하는 ‘2024년 지역연계 신규 문화기술콘텐츠 제작공모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지역연계 문화기술콘텐츠 제작 사업은 경기도에 소재한 지역 자원을 활용하여 문화기술 콘텐츠를 제작하고 체험 전시를 운영하는 공모사업이다. 지난 3월부터 경기도 31개 시·군 및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1개소에 대해 공모했고, 서류와 현장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양주 회암사지가 사업대상지로 선정되어 올가을 약 65000만 원에 상당하는 미디어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게 되었다.

시가 기획 신청한 사업은 양주 회암사지를 대상으로 ‘AI오르:울림의 사원이다. ‘오르:천체의 궤도를 돌다(orbit)’의 합성어로, 지난 2022~2023년도에는 오르:빛 재인폭포, 오르:빛 워터파고다 미디어아트 전시가 연천, 부천, 의정부 등지에서 운영했다.

시는 최근 미디어계의 가장 큰 화두인 AI(인공지능)를 접목한 ‘AI오르:을 기획하여 오르:전시 브랜드에 대한 지속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양주 회암사지는 고려말 조선 초 최대 왕실 사찰이자 동아시아 선종사원의 가치를 현대에 증명하는 유적으로, 지난 2022년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선정됐고 현재 본 등재 선정을 위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번 콘텐츠사업의 컨셉은 세계유산 등재를 인간과 AI가 함께 기원하는 미디어음악회로, 세계유산 등재기원 메시지를 AI시스템에 입력하면 AI가 이를 분석 및 새로운 음악으로 창작하여 유적을 찾은 관람객에게 들려준다. 동시에 유적 위에 연출된 수십구의 라이팅 오브제는 유적 입구에 홀로그램으로 연출되는 AI 메타휴먼의 지휘에 맞춰 마치 오케스트라처럼 악기소리 하나하나에 다양한 컬러로 반응하면서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새로운 형태의 실감 공연을 감상할 수 있게 된다.

이러한 형태의 유적과 AI가 결합한 실감 공연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전례가 없는 것으로 세계로 뻗어나가는 K-컬쳐 중에서도 새로운 형태의 K-공연 플랫폼으로 기대된다.

한편 관람객의 메시지로 창작된 음악은 유적에서의 실감 공연 형태로 울려 퍼진 후 소유권이 다시 작성자에게 귀속되도록 할 예정이다. 이는 관람객이 세계유산 등재 기원에 직접적으로 동참한다는 의미로,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 중요한 기준인 민간 참여를 제고하는 것과 동시에 개인에게 우리나라 유산의 가치를 드높이는 공적 활동의 기회를 부여하는 의미를 지닌다.

강수현 양주시장은 이번 사업 선정으로 연간 약 3~40만 명이 방문하는 양주 회암사지에서 매우 독창적인 미디어아트 공연을 선보일 수 있게 되었다다가오는 올가을 양주시 대표 문화유산 회암사지에서 황홀한 기억을 선사할 사업의 성공을 통해 경기북부 본가이자 629년의 품격을 지닌 문화관광도시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