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국민의힘은 도봉면허시험장이전반대를 정쟁소재로 이용 말라”
상태바
“의정부 국민의힘은 도봉면허시험장이전반대를 정쟁소재로 이용 말라”
  • 김기만 기자
  • 승인 2022.01.09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갑지역위원회 장수봉 수석부위원장 1월8일 보도자료 통해 강력 비판
장수봉 “지역사회에 폭풍이슈로 여론화되는 상황에서 입장을 바꿔 정치적 반사이익을 얻어 보겠다는 낯 뜨거운 연출”
“국민의힘이 안병용 시장의 독단적인 행정행위를 비판하고 철회를 요구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
장수봉 수석부위원장(가운데)이 지난해 12월 노원구청 앞에서 '도봉면허시험장 장암동 이전 결사반대'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고 있다.
장수봉 수석부위원장(가운데)이 지난해 12월 노원구청 앞에서 '도봉면허시험장 장암동 이전 결사반대' 피켓을 들고 시위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갑지역위원회 장수봉 수석부위원장은 18일 보도자료에서 의정부 국민의힘은 도봉면허시험장 이전 반대를 정쟁소재로 이용하지 말라고 촉구하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장수봉 수석부위원장은 지난 16일자 국민의힘 의정부갑을 당협위원회는 안병용 시장은 도봉면허시험장 이전협약을 즉각 철회하라며 당협위원장과 시의원 실명이 모두 기재된 성명서를 발표했다성명서 주요내용에는 협상내용공개와 더불어민주당의 공식입장표명 및 유력정치인 개입소문을 밝히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법적 행정적 책임을 묻겠다며 으름장을 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의정부 국민의 힘이 이 상황이 올 때까지 여태껏 이를 저지하기 위한 실효성 있는 행동을 보여준 것이 없고 되레 묵시적으로 방조하는 듯한 행위를 해왔기에 이런 성명서발표는 시민을 위한 진정성은 없고 더불어민주당을 공격하는 정쟁의 수단으로만 이용 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수석부위원장은 뜻있는 시민단체들과 지역주민들 그리고 진보정당 소속원들이 20203월 서울시와 MOU를 맺은 사실이 공표되면서부터 우리 땅을 서울에 헐값에 헌납하는 것에 대해 격렬하게 반대하며 플래카드도 걸고 어떤 시민단체대표는 일천만원이 훌쩍 넘는 말도 안되는 선택적 과태료폭탄을 맞아가며 이른 새벽부터 피켓을 들었다의정부시의회에 도와 달라 주민청원을 넣었지만 이마저도 다수의 국민의힘 시의원들은 외면하고 무소속 안병용 시장 편에 서서 이를 부결시키는데 주도적 역할을 하지 않았던가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제 와서 지난해말 실시협약식이 체결되자 시민단체의 눈물겨운 투쟁으로 도봉면허시험장이전 이슈가 뜨겁게 달아올라 인구에 회자되고 지역사회에 폭풍이슈로 여론화되는 상황에서 이제는 입장을 바꿔 정치적 반사이익을 얻어 보겠다는 낯 뜨거운 연출을 하고 있다. 하지만 제1야당인 공당의 입장에서 시민들께 막지 못한데 대한 최소한의 반성은 먼저 해야 하는 게 우선일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222일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추운 겨울날 필자도 참여한 시위에서 결사반대를 외치는 의정부시민의 절규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의정부시의회도 패싱 하면서 홀로 서울시청에서 가서 서울시민의 열화와 같은 박수와 환호를 받으며 이전실시협약을 체결해 버렸다이를 근거로 국민의힘이 안병용 시장의 독단적인 행정행위를 비판하고 철회를 요구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장 수석위원장은 다만 안시장의 향후 행보와 민주당정치인과의 관계를 한데 묶어 시중의 의혹을 제기함으로써 정략적으로 민주당을 공격할 프레임을 찾으려는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참으로 소가 웃을 일인 것이라며 애시 당초 의정부갑을 당협위원회 위원장들은 과연 강하게 반대의사 표출하지 않고 시의원들은 또한 막을 수 있는 상황이 있었음에도 막지 않고 지금에야 호들갑을 떨며 저지하는 시늉을 보이는가라고 반문했다.

또한 의정부시민단체와 시민들 그리고 더불어민주당과 진보정당 소속당원들이 풍찬노숙하며 결사반대를 하여 이제서야 사안의 중요성을 깨닫고 시민의 지지를 받게 되자 슬그머니 밥상에 숟가락 올리는 게 아닌지 의구심마저 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장 수석위원장은 주민청원마저 무산시키고 이 사안에 존재감마저 없던 국힘 입장에서 반대입장을 분명하게 보인 더민주당에 공식입장을 밝히라하는 것은 안병용 시장의 시민의 뜻을 저버린 협약식을 정쟁의 장으로 만들어 향후 지방선거 때 자신들의 유리한 입장을 만들고자하는 치졸한 정치행위가 아닌가 의심하고 비판하지 않을 수 없다이미 탈당하여 무소속이된 안병용 시장의 용납할 수 없고 시민의 뜻과 미래세대 희망을 꺾는 이전 협약식은 당연 철회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