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새해 첫 임시회 열고 인사권 독립 법적 근거 마련
상태바
양주시의회 새해 첫 임시회 열고 인사권 독립 법적 근거 마련
  • 김기만 기자
  • 승인 2022.01.06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덕영 의장 “정책지원 전문인력 충원 등 의회 운영 자율성 확대 과감히 추진”
정책지원 전문인력 올해 2명 모집, 향후에 2명 추가 채용할 예정

 

정덕영 의장이 2022년 새해 첫 임시회에서 ‘개회사’를 발표하고 있다. 양주시의회는 새로운 자치분권시대에 맞춰 이날부터 본회의 수어통역 서비스를 처음으로 제공했다.
정덕영 의장이 2022년 새해 첫 임시회에서 ‘개회사’를 발표하고 있다. 양주시의회는 새로운 자치분권시대에 맞춰 이날부터 본회의 수어통역 서비스를 처음으로 제공했다.

양주시의회가 지난 15일 새해 첫 임시회(337)를 개회했다. 시의회는 113지방자치법본격 시행을 앞둔 시점에서 양주시의회 지방공무원 복무 조례안등 인사권 독립에 따른 조례안 5건을 정비하며 인사권 독립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특히 양주시의회 사무기구 설치 및 직원 정수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에는 의원의 의정활동 지원을 위한 자료수집과 조사 및 연구 등의 업무를 담당할 정책지원 전문인력(정책지원관)’ 채용에 관한 내용을 담았다.

정책지원 전문인력의 모집인원은 올해 2명이며 향후에 2명을 추가 채용할 예정이다.

양주시의회는 폐회일인 7일에도 양주시의회 지방공무원 인사규칙안등 인사권 독립 관련 규칙안 7건을 연이어 처리할 예정이다.

정덕영 양주시의회 의장은 제337회 임시회 개회사에서 “2022년 기초의회는 개정된 지방자치법의 본격 시행으로 격변기를 맞이하고 있다우리 의회는 지방자치법 및 시행령의 개정사항인 인사권 독립의 조기 정착을 비롯하여 정책지원 전문인력의 충원, 의회 운영의 자율성 확대 등을 과감히 추진하고 시민 여러분의 의견도 폭넓게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행정안전부는 지방의회의 자체 인사권을 규정한 지방자치법 개정 법률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 지방의회에 관련 하위법령들도 정비하도록 권고했다.

이날 양주시의회는 청각·언어장애인의 정치 참여를 확대하는 본회의 수어통역 서비스를 처음으로 제공했다. 시의회는 수어통역 서비스가 지역사회 배려계층의 정보 접근성 향상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