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백의1리 마을 주거환경 개선 ‘청신호’
상태바
연천 백의1리 마을 주거환경 개선 ‘청신호’
  • 정정미 기자
  • 승인 2020.05.17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접경지역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사업’에 최종 선정
연천군 청사 전경.
연천군 청사 전경.

연천군 청산면 백의1리 마을이 경기도 균형발전담당관실에서 공모한 2020년 접경지역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연천군은 올해부터 도비 15억 원 등 총 3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노후된 백의1리 마을에 농산물 가공시설 조성 농산물 판매소 정비 공가 및 농가창고 리모델링 마을 꽃동산 및 둘레길 조성 마을안길 정비 및 쌈지 휴식터 조성 등을 실시하여 주민 정주여건과 마을환경 개선, 지역 소득 및 일자리 창출 등에 힘쓸 예정이다.

경기도에서 추진하는 접경지역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사업은 취약계층 비율이 높고 주거환경이 열악해 생활 인프라가 전반적으로 취약한 지역 중 주민역량과 지자체의 사업에 대한 의지 등이 높은 지역을 선정해 지역 소득창출 및 정주환경 여건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연천군은 2018년부터 백의2리 마을도 경기도 균형발전담당 부서와 함께 접경지역 빈집활용 정주여건 개선사업을 실시해 오고 있으며 올해 백의1리 지역도 공모 사업으로 선정되어 인근 지역이 함께 상생 발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경기도 윤동선 투자유치과장은 연천군에서 상대적으로 낙후돼 주민 편의시설과 소득시설이 부족했던 백의1리 마을이 본 사업을 통해 행복하고 기쁨이 넘치는 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